이글루스

주인장은 이 이글루의 내용물을 감상한 사람들이 참혹하게 변질되어 가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

by 심포니안
★ 카테고리 ★
★ 최근 등록된 덧글 ★
이번 KBP 좋은 작품 감..
by 푸치코 at 04/02
종교가 정치에 물들면 ..
by 푸치코 at 04/02
원 글 자체도 참 오래전에..
by 푸치코 at 04/02
3위는 무리고, 1위 안에..
by 심포니안 at 10/26
테오이의 김토노 입니다 ..
by Witshy at 10/26
이 누추하고 난잡한 곳에..
by 심포니안 at 09/02
좋은 작품 기대해보겠습..
by 안티에리 at 09/02
강렬하군요 구성도 괜찮..
by 푸치코 at 08/19
헷갈렸다 -_-;;; 수정했..
by 심포니안 at 08/16
참고로 SAGITTARUS는 ..
by LiTaNia at 08/16
헐;; 뭐야 저거 =_=
by Creative_Rose at 08/01
치코 누님 아는 분인데....
by 라프란드 at 01/04
무슨 대회였어요? 토요..
by 라프란드 at 12/28
반갑습니다! 입학하면 ..
by 심포니안 at 12/23
오.. 포항공대에 부산..
by 라프란드 at 12/23
알겠습니다. 안 그래도 ..
by 심포니안 at 11/27
안녕하세요 김토노님 반..
by 심포니안 at 11/12
아마 친구들이 가장 부..
by 심포니안 at 11/12
테오이 김토노 입니다 ..
by Witshy at 11/12
그래도 연양갱(특히 해..
by 심포니안 at 11/12
★ 최근 등록된 트랙백 ★
'정치보복의 화신' MB는..
by Green Monkey Blog**
★ 이전블로그 ★
★ 이글루링크 ★
★ 이글루 파인더 ★

rss

skin by 나드리
2009. 7. 25 "증거 있으면 대봐라!"

밑에 나와있긴 하지만 내 글이 아니라는 것을 일단 밝힌다. 네이버 블로그의 한 고3 문과 학생의 글이다. 물론 허가를 맡고 가져왔다.



부제(副題) : 학교도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소통이 필요합니다.

* 고등학교 입학 전까지 선생님들은 모두 선(善)에 입각하신 분들이라고 생각했던 고3이 글씁니다.

 

'참된 교육'의 의미가 무엇인지 여쭈어보고 싶습니다.

아니, '입시'와 '인성'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교육은 없는지 여쭈어보고 싶습니다.

아니, '인성'이라는 부분을 아예 짓누르는 행동을 하고 계시는 선생님들께 여쭙니다.

 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교ː육
(敎育)【명사】【~하다|타동사】 가르치어 기름. 지식과 기술 따위를 가르치어 개인의 능력을 신장시키고 바람직한 인간성을 갖추도록 지도함. 그 교육의 장(場)에 따라서 가정교육·학교 교육· 사회 교육 등으로 구분함.
¶ 의무 ∼/ 엄격하게 ∼시키다/ 열악한 ∼ 환경을 개선하다.

 

* (한글 2007에서 제공하는 한글과 컴퓨터 사전에 등록된 '교육'의 정의)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 

네, 저는 이과생이 아닙니다. 문과생입니다.

하지만 더 이상 이과계열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두고 보진 못할 것 같습니다.

 

책을 훔치고 팔다가 걸렸는데 그게 전교1등이라는 이유로 가만히 묵인되는 게 신기합니다.

분명히 저희 1학년 때는 교복 훔치고 팔다가 걸린 친구는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갔는데 말이죠-

(후설에 의하면 전교 1등이 책 도둑맞은 친구에게 "무릎이라도 꿇어줄까?" 이렇게 말했다네요 '-'?)

 

컨닝을 하다가(혹은 해주다가) 다른 친구들의 신고에 의해서 걸렸는데

그게 정상적으로 처리 되지 않는 이유가 신기합니다.

단지, 전교 1등이라는 이유 하나때문에 말이죠-

(친구들이 이 사건으로 교무실에 찾아갔더니 "그게 뭔 대수냐", "증거 있으면 대봐라!" 하신 선생님들.

감히 말씀드립니다. 반성하세요)

 

죽어도 서울대 한명 보내보려고 용쓰시는 선생님들의 모습을 보자면...

정말 죄송한 말씀을 드리지만, 우습습니다.

인간의 도리를 지키도록 가르쳐야 할 선생님들께서 오히려 이렇게 방종하고 계신 걸 보면

공교육도 썩었다- 라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것 같지는 않네요.

(이번해 스승의 날에 경향신문에 나온 기사 기억하시나요?

학생들이 존경하고 싶은 스승의 개념이 바뀌고 있다-

이 학교에서 존경하고 싶은 선생님들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.)

 

그 친구가 공부를 잘한다는 것은 부정하지 않겠습니다. 하지만 '피(血)의 내신'이라고 부르겠습니다.

다른 학생들의 입장에서도 생각해 주십시오.

 

개방형 자율학교 되고... 열심히 하시는 건 알겠는데...

뭔가 중요한 걸 잊고 계신 것 같습니다...

 

J 교장선생님과 서울대에 눈이 먼 3학년 일부 담임 선생님들께

2009. 7. 25




교육?

지금 저딴 인간들이 교육을 하고 있다고?

학교의 정신이 얼마나 썩었으면 저런 말종들을 아직도 학교에서 안 쫓아내냐!(학생 포함에서)

(내가 할 소리는 아닌 듯 하지만)서울대에 그렇게 눈이 멀었다면 제대로 가르쳐서 서울대에 보낼 생각을 해야지 개방형자율학교면 조건도 우리 학교보다 낫다고 할 수도 있다.(정확히 어떤 의미인지는 모른다.)이렇게 편법 써서 서울대 보내면 학교 위신이야 서겠지. 아니, 아마 못 들어갈 거다. 꼴 보니 수시 지역균형선발을 노리는 모양인데 컨닝할 실력과 정신머리로 대학 가서 공부할 생각 하면 참 잘도 하겠다.

(자랑같지만 아니 자랑이나 다름없어졌지만)우리 학교에서 내 동기들은 서울대 7명 갔다. 전부 이과생이니까 저 미친놈이 그 7명을 벗어나기는 좀 힘들 것 같거든. 만약 서울대 오거든 내가 잘 대접해달라고 해야겠다.

일단 저 선생이란 이름딱지 붙인 인간들부터 정신을 새로 고쳐야겠다. 빠따로 두들겨 패든 뇌를 세척하든 간에.

P.S : 자동으로 출처와 작성자를 달아주는 시스템이 꽤 편리하구나.

P.S 2 : 이 글은 다른 사람들에게 퍼가도 상관없다. 글쓴이가 그렇게 말했다. 아니, 퍼가라고 했다.

by 심포니안 | 2009/07/31 13:03 | ◎세상만사◎ | 트랙백 | 덧글(1)
Commented by Creative_Rose at 2009/08/01 12:56
헐;; 뭐야 저거 =_=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